로그인 회원가입 상담위원
Home > 상담자료실 > 생친 이야기
시 - 만남, 정채봉 생명친구

만 남
- 정채봉 -


가장 잘못된 만남은
생선과 같은 만남이다.
만날수록 비린내가 묻어 오니까


가장 조심해야 할 만남은
꽃송이 같은 만남이다
피어 있을 때는 환호하다가
시들면 버리니까


가장 비천한 만남은
건전지와 같은 만남이다
힘이 있을 때는 간수하고
힘이 다 닿았을 때는 던져 버리니까


가장 시간이 아까운 만남은
지우개 같은 만남이다
금방의 만남이 순식간에 지워져 버리니까


가장 아름다운 만남은
손수건과 같은 만남이다
힘이 들 때는 땀을 닦아주고
슬플 때는 눈물을 닦아주니까


------------------
시 한 편 소개합니다.
당신은 지금 어떤 만남을 가지고 있습니까?
저는 지식이 미천해서 제목 '만남'을 보고선 우리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~ 노사연 노래가 먼저 떠오르네요.
날씨가 너무 추워졌어요. 손난로같은 사람 만나시기 바랍니다.


2018. 1. 24.
생명의친구들 올림.


1064 : You have an error in your SQL syntax. Check the manual that corresponds to your MySQL server version for the right syntax to use near 'like '%館m=154%'' at line 1